[분류별 야설] 노예아내 - 15부 - 딸타임

노예아내 - 15부

출근하자마자 바로 외근을 나갔다



"오늘 무척바쁜 하루가 되겠는걸..."



성민은 병원부터 찾앗다

아이들은 성민을 보자 외면을 햇다

성민에게 써준 각서도있고 자신들이 한 행동을 알기에...



아이엄마 네명이 성민에게 한마디씩 하자 정신이없엇다



"잠깐만요...여기서 이러지마시고 일단 조용한데로 갑시다"

"그렇죠 모두 가요"



근처 음식점으로갔다



"여긴..."

"우선 식사부터 하세요 애 간호하느라 아침도 안 드셨을텐데..."

"그럼 식사후 이야기 합시다"



배가 고프면 더 짜증나기마련이었다

성민은 아줌마의 배를 채우고 이야기를 할 작정이었다

나이들이 다들 40대 초반인것 같았다

성민은 아줌마를 둘러보며 인물감상을 하였다

그럭저럭 세월의 때가 뭍은 모습이엇다

적당히 나온 배들과 엉덩이...

모두 식사를 마치자 차한잔씩을 대접했다

아줌마의 분위기가 조금 누그러진것을 느꼇다



"여기서 이야기하긴 시끄러우니 우리 조용한데루..."

"그러지요"



성민의 차에 태워 가까운 교외카페루 데리고갓다

평일오전이라 카페엔 손님이 하나도 없었다

이층전망 좋은곳으로 안내하고 성민은 주인을 불렀다



"저 부탁이있는데..."

"부탁이라뇨?"

"자리좀 빌려주세요 한 두어시간만"

"그건.."

"이거 얼마안되지만...랜트비"



100만원한장을 쥐어주자 주인은 눈을 찡긋거리고 알았다는듯 허락했다



"이거 저기방열쇠인데 필요하면 쓰세요

그리고 오늘 영업안할테니 천천히 놀다가시고 열쇠는 저기에다두고가세요"





주인은 좋다고 사라졌다

성민은 방을 열어보앗다

침대만 달랑 하나 놓여있는 작은 방이엇다

아미 손님이 없을때 쉬는곳인듯했다

성민은 이층으로 올라갔다



"자 한분씩 말씀해보세요"

"우리 애한테 들어보니 우리애들이 장난좀 쳤는데 저렁헤 다리를 부러뜨렸다고 하네요"

"우리앤 얼마나 착한 앤데..."

"다른 말들은 안하던가요?"

"네...어떤 미친여자가 있어서 장난좀 쳤는데 일행인 여자가 나타나서 다리를 분질럿다고 하데요"

"그리고 당신이 아이들에게 협박을 했고..."

"음 그래요?"

"당장 고발할수도 잇지만 아이들이 말리니 참는거에요"

"치료비와 정신적 위자료만 지불하면 아무일없던걸로 할께요"

"아 그럼 되는건가요?"

"네..."



모두들 기대에 부풀어 성민을 쳐다보앗다

잘만하면 공돈이 생길지모른다는생각을 했던것이다



"어머님들이 사정을 잘 모르시나본데 제가 알려드리죠"

"우선 피해를 당한 여자는 미친년이아니고 제 마누라입니다"



모두들 난감해하는 표정들이 역력했다



"그리고 학생들은 장난을 친게아니고 성폭행을 했읍니다 "

"음...."

"그리고 오히려 위자료를 받아야할 사람은 바로 저란겁니다"

"어머 ..난 돈없는데..."



단발머리 아줌마가 난처하다는듯 말을꺼냈다



"이거 한번 읽어보시죠 물론 복사본이라 없애도 소용없어요"



성민이 꺼내논걸 읽어보았다

좀 전까지 희희낙낙하던 아줌마의 얼굴이 구리빛으로 변했다



"자 어떻할까요?고발해서 아이들 인생 종치게 만들까요?"

"아이고 선생님 살려주세요 저희가 뭘 모르고..."



파마머리 아줌마가 성민에게 사정을 햇다

나머지 아줌마들도 따라 사정을 했다



"지금 마누라는 정신과 치료받으러 가 있어요 그날 충격이 얼마나 컸는지..."

"어머 죄송해요"

"저도 그날 아내가 당하는꼴을 본뒤 성 불감증에 걸린거 같아요"

"어떻게...그런일이..."

"못 믿겟다는 말인가요?"



성민이 벌떡 일어나 바지를 내렸다

아줌마들은 눈을 가렸지만 성민의 자지를 훔쳐보앗다



"자 보세요 이 늘어진 자지를..."

"어머 알았어요 믿을께요"

"아냐 남자는 자극을 받아야 일어나지 평소엔 저런 상태아닌가요?"

"맞아"

"내가 지금 거짓말한단 말이에요? 그럼 만져봐요 발기되나.."



한 아줌마가 성민의 자지를 쪼물럭 거렷다

어지간한 자극에도 꿈쩍도 안하는 성민의 자지가 일어날리없었다



"자 난 위자료 한 10억정도 요구할테니 네명이서 나누어서주던지 혼자다내던지 알아서해요"

"어떻해..."

"이럴줄 알았으면 가만히 있는건데 다 철민이 엄마때문에..."

"맞어 철민이 엄마 책임져요"



여자들은 서로 책임전가를 하기시작했다



"나만 죄인가요? 수민이가 주동이라잖아요 그러니 수민이 엄마도 책임이있죠 우리아들은 얼마나 착한데..."

"그럼 우리둘은 빠져두 되네 두분이서 해결하면 되겠네"

"아니 영철이 엄마는 아까 왕창 뜯어내자고 부추기고선..."

"난 죽어두 못내 요새 미장원이 얼마나 안되는데 그냥 우리 희철이는 집어넣던가"



가만히 듣던 성민은 아줌마들을 조용히시켰다



"방법이 없는건 아닌데..."

"그게뭔데요?"



모두 성민의 말에 귀를 기울였다



"우선 여기 이억오천짜리 각서를 써요 물론 제가 돈으로 달라고하진않을테니..."

"정말이죠?"

"그럼요 대신 제가 부탁하는거 해주면 되는거에요"

"우리가 뭘 도와야하는데요?"

"제가 아줌마가 필요하면 알아서 불러 심부름시킬께요"

"그거면 되요?"

"네 여기 각서밑에 돈을 갚는대신 다른일로 갚을수있다고 써넣을테니..."

"우리가 거부하면 ?"

"그럼 아들하고 작별인사하셔야죠 한 2-3년 썩으려나 그리고 인생막가는 아들보며 살아야죠"

"우리 그냥 각서써줍시다 자식을 위해서..."

"그래요 난 아들도 아들이지만 돈도 없어..."



모두들 각서를 써주었다



"연락처도 적어두시죠 그래야 제가 필요할때부를테니..."

"자 됐죠?"

"네..자 아줌마들이 우선 할일은 제 성기 재활치료를 돕는거에요"

"네 저희가 어떻게?"

"그건 제가 알아서 할테니...걱정마시고..."



성민이 다시 바지를 내렸다

이번엔 눈을 가리는 사람이 없엇다



"제가 생각해본건데 만지는걸로는 제 성기가 살아날 기미가 안보이니

더 자극적으로 해주면 어떨까 생각해보았어요"

"맞아 우리 애아빠도 내가 빨아주니 금방 서더라구"

"난 팬티만 내려두 서던데.."

"그래 우리 남편은 내껄 애무하면서 서던데..."

"난 그냥 가슴에끼우니 바로 서버리던데..."

"호호 우리 방법이 다 틀리네..."

"그러게요"

"네네 됐어요 그럼 모두 각자의 방법으로 내껄 세워줘요 재활치료차원에서..."

"허지만 여기서 이러다가 누가 오면"

"걱정마요 여기 오늘 하루 빌렸으니..."

"그리고 옆에서 쳐다보고잇는데 그러기가..."

"그럼 모두 눈을 가리도록하죠"



성민이 가져온 수건으로 모두 눈을 가렸다

성민은 첫번째 아줌마의 입을 툭툭쳤다 자지로...

아줌마는입을 살며시 열고 성민의 자지를 물었다

성민은 아줌마의 가슴속으로 손을 집어넣어 유두를 잡아 비틀었다



"아아..."

"어머 수민이 엄마 잘되가요?"

"아니요 반응이 없네요"

"좀 세게 빨아봐요"

"그럴까 보아요"



수민이 엄마는 자신을 자극하는 성민의 손길을 즐기며 성민의 자지를쪽쪽 빨았다

우람해진 자지를 보면서 욕심이 났다



"남편꺼보다 두배는 되겠어"



성민이 아줌마의 브라우스를 다 풀어내었다

브라위로 유방을 내놓고 빨아주자 아줌마는 빨던 자지를 물고 의자뒤로 넘어졌다

성민을 다리사이에끼웠다

성민은 아줌마의 아랫도리도 벗겨버렸다

가지런히 나있는 털사이 붉은살이 벌어져있었다

손가락하나를찔러넣자 아줌마는 신음소리를 냈다



"아직도 반응없어요 그 방법으론 안되나보네..."

"조금 반응있어요 조금 기다려봐요"



뺏기기 싫다는듯 아줌마는 자지를 뱉어내고 자지를 자신의 홍수난 곳으로 밀었다

잠시뒤 이제까지 빨던 소리와는 다른 소리가났다



"수민이 엄마 잘되가요?"

"네 조금만 기다려봐요"



다른 여자있는데서 당하는 아줌마는 금방 달아올라 애액을 싸댔다



"조용히잇어 다른아줌마한테 창피당하니까"

"네..."



성민의 귓속말을들은 아줌마는 숨을 고르며 있엇다



"아..실패에요 난 힘들어 못하겟네"

"다음방법을 해봐야겠네요"



아직 사정을 안하고 참은 성민은 다음 아줌마로 자리를 옮겼다



"엎드려야 팬티를 내리죠"

"내 차례인가..."



아줌마는 더듬거리며 의자를 잡고 뒤돌아 엉덩이를 내밀었다

성민이 팬티를 내리자 참스러운 보지가 혀를 내밀고있었다



"와 남편이 금방 설만도 하네요 아줌마 보지가 정말 멋지네 더구나 밑보지라 뒷치기하긴 좋네요"

"으응 그렇다고 하더라구요 어때요 설것같아요"

"조금 반응이 보이네요 그럼 한번끼워볼께요"



성민이 그 구멍에 끼웠다

미끈거리는 자지가 들어가자 아줌마는 수민이 엄마한테 속은걸 알았다



"철민이 엄마 어때요?"

"조금 노력하면 될꺼같아요"

"그럼 철민이 엄마만 믿어요"



성민은 엉덩이를 잡고 흔들엇다

아줌마몸이 함께 흔들렸다



"어쩐지 수민이엄마 도 그래서 거짓말했구나 대단한 자지인데..."



성민은 손을 뻗어 유방을 잡아 주물렀다

철민이 엄마는 아찔한 기분에 엉덩이를 흔들어주었다

성민이 아줌마의 티를 벗겨알몸으로 만들었다

그리고 유방을 주무르며 엉덩이를 처올렸다



"아아아..."

"철민이 엄마 잘되가요?"

"네네 조금더하면 일어날꺼같아요 아직은 좀 부족해..."



조여오는 아줌마의 보지에 정액을쏟아부었다



"아줌마 가만있어 창피당하지않으려면..."

"네...."



아줌마에게 귓말을하고 성민은 다른 아줌마에게 다가갔다



"아줌마는 유방에다 해야 일어난다며?"

"으음 그래요"



영철이엄마는 윗고리를 벗어버렷다

씨컵정도되는 유방이 튀어나왓다



"와 멜론같아..."

"여기다 끼우고 흔들어주면 아마 금방 재활이될꺼야"

"이제까지 실패했으니 두사람같이하면 어떨까요?"

"어떻게?"

"아줌마 유방에 자지를끼우고 아줌마구멍을 애무하는거..."

"그래 어쩜 그럼 될지도..."



유방사이에끼우고 흔들던 영철이엄마는 자지에서 나는 정액냄새를 맡았다



"뭐야 저년들이 속였네..."



점점커지는 자지는 유방사이를 삐죽 튀어나왓다

영철이엄마는 입을 내밀어 귀두를 빨아주었다



"이렇게 훌륭한데 재활이라니...나도 간만에 재미좀 봐야지"



영철이 엄마는 귀두를 열심히빨았다



"영철이 엄마 어때요?"

"잘만하면 될꺼같아요"

"그래요 잘됐네"



탁자위에서 엉덩이를 벌리고있던 희철이엄마는 자신의 보지사이에끼워진 혀를 느끼며

몸을 비틀엇다

성민은 공알이 유난히 큰 희철이엄마의보지를 벌리고 세게 빨아주자 몸이떨리는걸 느꼇다



"아아아아...."

"아 두분이서 고생하니 미안하네"

"아니에요 저희떄문에 공연히..얼른 재활치료받아야죠"



희철이 엄마는 참을수없는지 자신의 손가락으로 구멍을쑤셨다

영철이엄마도 마찬가지였다



"조금 반응이있는거같은데 두분이 구멍에 한번 해보고싶은데..."

"네..."



두여자 탁자위에 올려놓고 교대로 구멍을 쑤셔주엇다



"아아앙...."

"어느정도 회복된거같아..."

"사정까지 해봐야되는데..."

"제가 오늘 안전하니까 저한테..."

"저도 안전해요 안심하고..."

"알았어요 교대로쑤시다가 아무데나 사정할께요"



성민은 교대로쑤시다가 희철엄마의 구멍에 사정을 했다



두번을 사정한 성민은 아줌마의 수건풀어주었다



"어머 영철엄마 그모습은?"

"희철엄마두 볼만하네요"

"수민엄마는 혼자 레숭만 떠시더니..."



네명은 서로 모습을보면서 손가락질하며 웃었다

아무도 함부러 오늘일을 떠벌리지 못할것이다



"아줌마들 덕에 재활치료 잘했어요 다음에도 할수있을까요?"

"네..."



네명이 합창하듯 대답했다

성민은 1000만원이라고 쓴 각서를 한장씩 주었다



"이제 2억4천남았어요 "

"이렇게 하면 금방갚겠네"

"님도보고 뽕도따고..호호"

"우리 따로 혼자는 만나지맙시다"

"그래요 항상 함께 네명이서 ..."

"날 죽이려구 작정들하셨네"

"치료해야죠 재활치료..호호"



아줌마들이 성민의 주위에 모여들어 서로 자지를 잡고 흔들었다







"이게 주지육림이라는...후후후 이따 장모하고 제대로 할려나..."












0 Comments